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경기도청.의회.교육청




작물생육 관리와 병해충 방제 등 장마 이후 농작물 관리는 이렇게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8.13 07:3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집중호우와 긴 장마로 농작물 침·관수 피해와 병해충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장마 종료 이후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우선 침수·관수(灌水) 피해가 발생한 농경지는 깨끗한 물을 계속 걸러대 오물 등을 제거하고, 병·해충 발생 여부를 수시로 살피는 게 좋다.

 

벼는 일조시간이 부족하면 질소비료 사용 시 효과가 떨어지고 오히려 병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질소비료를 줄이고 칼륨 사용 비율을 높여 시비(施肥)하고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멸구류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밭작물은 습해(濕害) 방지를 위해 고랑 정비 등으로 배수를 원활히 하고 생육(生育)이 부진할 경우, 0.5~1% 요소액을 잎에 뿌려 생육을 원활하게 해 준다. 기온 상승에 따라 생길 수 있는 해충과 역병, 탄저병 방제도 미리 실시하는 것이 좋다.

 

과수원은 돌풍에 부러진 가지를 정비하고, 뿌리가 드러난 곳은 흙으로 메워준다. 더워질 경우 일소(日燒)피해를 줄이기 위해 미세살수 등도 필요하다.

 

농업시설물은 흙 앙금 등 오염물을 제거해 비닐 등을 깨끗이 하고, 전기시설물 점검을 통해 감전사고 등을 예방해야 한다.

 

김현기 경기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긴 장마와 일조시간 감소로 농작물 생육이 저조한 상태에서 갑자기 고온기로 접어들 경우 여러 피해가 우려된다. 농가에서는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