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남연합신문

 경기도청.의회.교육청




소부장 기술독립 나선 경기도, 상생포럼으로 산학연 연구협력 모델 구축한다


김은숙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8.13 20:2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undefined


경기도는 ‘소재·부품·장비산업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13일 융기원 컨퍼런스룸에서 제1회 「경기도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도내 소부장 산업의 자립화를 위한 산학연 연구협력 모델을 구축하고자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첫 번째 포럼은 ‘디스플레이 분야 미래 기술 전망’을 주제로 디스플레이 대기업인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를 초청, 기업·대학·연구소·공무원 등 도내 산학연 관계자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우선 삼성디스플레이 강태욱상무, LG디스플레이 백지호상무가 각각 ‘디스플레이 발전 로드맵’과 ‘디스플레이의 현재 및 향후 필요기술’을 주제로 기술개발 로드맵과 트렌드, 향후 전망을 설명하며 기술 공급기업인 도내 중견·중소기업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박영호 디스플레이PD가 ‘미래형 디스플레이와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과제 기획방향’을 소개, 디스플레이 분야 기술개발과제 기획 시 참고해야 할 주요사항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융기원 소재부품장비 연구사업단 박상윤 센터장이 현재 추진을 앞두고 있는 ‘기술검토 관리시스템’의 개요와 진행절차를 안내했다. 이 시스템은 도내 소부장 기관 간 기술개발 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소부장산업 핵심기술의 자립화를 위해서는 수요기업인 대기업과 공급기업인 중견·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포럼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혁신생태계 구축과 기술허브 도약에 크게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공급 안전망 확보와 국산화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차세대융합기술원내에 ‘소재부품장비 연구사업단’을 설치하여, 매년 100억씩 3년간 총 300억의 예산을 투입해 기업, 대학, 연구소 등 39개 기관이 참여하는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문제해결사 제도, 중앙분석지원실, 공용연구실, 상생포럼 등 타 연구지원사업과의 차별화된 현장밀착형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성공적인 경기도형 산학연관 연구협력모델 구축을 도모하고 있다.





 

[ Copyrights © 2017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홈페이지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처 : 성남연합신문 ㅣ 경기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134(상대원동, 선경아파트 102-505) ㅣ  관리자
대표전화 : 010-9840-7009 ㅣ e-mail : news1248@naver.com 등록일 : 2017.3.9 ㅣ 등록번호 : 경기, 아51501 ㅣ 발행인.편집인 : 최영배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배 
모든 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테츠 저작권은 성남연합신문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성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